[논설] 악수 > 실버기자단

본문 바로가기

익산실버신문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회원로그인

실버기자단

[논설] 악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6-14 09:19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사상 처음으로 만난 북한의 김정은과 미국의 트럼프가 61212초간 악수를 시작으로 70년 냉전을 깨고 한반도의 평화 여정의 문을 열었다.

  악수는 손에 무기가 없다는 것을 보이면서 상대방에게 싸울 의사가 없다는 평화와 신뢰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사람과 사람의 의사표시의 일종이다. 기원전 5세기 고대 그리스유물에 악수하는 모습이 생겨 있을 정도로 오래된 인간사회의 전통이었다. 악수의 글로벌 에티켓은 3~4초간 손을 굳게 잡고 눈을 바라보며 미소 지으면서 상호간에 인사를 나누어야 한다.

  너무 힘이 없는 악수나 반대로 손이 으스러지도록 힘을 과시하는 악수는 큰 결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악수 스타일은 미국 언론에서도 악명 높다고 하는 편을 받고 있으며 거북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상대방의 손을 힘껏 쥐어 약간 미는 듯하다. 자기 쪽으로 끌어당기는 기선 제압용이 근자에 들어와서는 유행이다. 최근 트럼픈 아베 일본 총리의 손을 강하게 쥐고 19초간 악수를 했다고 외신은 전하고 있다.

  마크롱 불란서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북대서양 조약기구 정상회담에서 트럼프와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이 어찌나 손을 꽉 쥐었던지 악수하는 두 손의 핏기가 빠져 창백해질 정도였다. 당시 사진을 보면 두 사람 모두 이를 악물고 악수 했다. 마크롱은 여유 있게 윙크하며 웃었지만 트럼프는 잠시 얼굴을 찡그리기도 했다. 악수를 마친 트럼프의 손등에는 마크롱의 엄지손가락 자국이 남아 있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마크롱 못지않은 젊음의 힘을 과시했다. 그는 미리 왼팔로 트럼프의 어깨를 꽉 잡아 자신을 잡아당기지 못하게 막는 노하우를 보여주었다.

  아예 악수 자체를 거부하며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내비치기도 했다. 트럼프는 2016년 마지막 TV토론회에서 힐러리 민주당 대선 후보와 악수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해 3월 백악관에서 열린 독일과의 정상회담에서 악수 장면을 찍고 싶어 하는 사진기자들의 요청을 못들은 체하며 앙겔라 미르켈 총리는 손을 잡지 않았다.

  612일 세기의 만남이라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악수는 제 2차 세계대전이후 가장 오래 적대관계를 이어온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악수가 되었다. 신뢰의 물꼬를 트는 악수를 나누었다. 진정한 악수는 상대의 손을 잡는 것이 아니라 상대의 마음을 잡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한 악수로 남겨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실버기자단 김복현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실버기자단 목록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소식통, 익산실버신문

Total 91건 1 페이지
실버기자단 목록
  • 화내지 말고 웃으며 살아요^^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9-19 10:47:53
  • “화났을 때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1.언쟁을 계속하지마라.분노를 조절하기 어려울 때 말다툼을 하다보면 후회할 말을 하기 쉽다. 상대에게 상처를 줄 말을해 후회할 일이 생길 수 있다면 타임아웃 즉 잠시 멈춤을 요청한 뒤 대화를 중단해야 한다.2.화난 채 잠자리에 들어 …
  • "함께해서 행복한 봉사"나눔이짜장면행사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9-17 15:47:15
  •    김정열 회장님을 비롯 나눔이봉사단 회원 20여명이 참여하여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오전11시 부터 2시까지 어려운 이웃들과 노인들 1,000여명 분의 점심 한끼를 정성스럽게 만들고 대접했다.김병렬 (81세 가명)회원은 어렵던 시절 먹…
  • 한국전력공사 익산지사 말복맞이 삼계탕 나눔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23 13:46:53
  •    한국전력공사 익산지사는 지난 16일(목) 오전 11시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 경로식당에서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한국전력공사 서재환 고객지원부장을 비롯한 직원 10여명이 참석하여 조리부터 배식까지 전 과정에 참여하여 어르신들의 지친 몸을 보양시…
  • [논설] 재난이 어디 따로 있나 !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16 14:21:25
  •      듣기만 해도 불쾌해지는 단어, 살인, 방화, 정전, 이 세 단어가 금년 여름 우리 삶에 위협적으로 닥쳐온 무서운 말이다. 40도를 넘나드는 찜통더위는 연쇄살인범으로 우리 앞에 매일 찾아왔다. 이 살인범이 5월 20일 이후 45명의 생…
  • 노노케어(老老 Care)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10 11:22:07
  •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老老) 케어(care)’는 한마디로 건강한 노인이 병이나 다른 사유로 도움을 받고저 하는 노인을 돌보는 합성어다. "친구처럼 지내니 좋지 아니한가?” 혹은 친구가 되는 것이다.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10년째 다양하게 노인사회활…
  • [논설] 폭염에 대비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07 10:39:59
  •    뜨거운 햇볕에 땀이 줄줄 흐른다. 밤에는 열대야로 잠을 잘 수가 없다. 폭염이 23일째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하루하루 더 지쳐가고 있다. 지역에 따라 온도의 차이는 있지만 40도를 넘는 소식이 들려올 때마다 우리 지역은 몇 도나 될까? 관심을 가지…
  • [논설] 한순간도 잊어서는 안 되는 국가 안보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02 14:36:16
  •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은 마오쩌둥 주석의 장남 마오안잉 묘를 찾아 헌화했다고 외신은 전하고 있다. 마오안잉은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의 당과 정부와 인민은 건국초기의 많은 곤란을 무릅쓰고 아들딸들을 서슴없이 파견해…
  • 청소년 보호 봉사 일자리를 찾아서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02 13:52:57
  •  *본 기사는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 실버기자단 어르신이 작성한 기사문입니다.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관장 김병기)은 지역의 학생들이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도록 청소년 보호 봉사 일자리 사업을 진행한다. ​  본 사…
  • 코레일 익산역 독거노인에게 선풍기 후원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8-02 10:35:07
  • ​  “나라 돈으로 겨우 살아가고 있는데 선풍기 살 돈이 어디 있겠어...” 무더운 여름에 선풍기가 절실하지만 대부분의 독거어르신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식비라도 아껴야 한다면서 선풍기 구입은 생각조차 할 수 없다. 올해 무던히도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
  • [논설] 스마트폰 없는 생활을 상상해 보면서
  • 추천 0 | 비추천 0 | 등록일 2018-07-30 10:46:35
  • *본 기사는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 실버기자단 어르신이 작성한 기사문입니다.   유럽 국가 여행 중 국내에서와 같이 스마트 폰으로 영상 통신을 하면서 스마트 폰의 위력을 실감하는 기회를 갖고 나서 스마트 폰 없이 일상생활 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사실을 절감…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익산실버신문 / 대표 : 김병기 / 사업자등록변호 : 403-82-09657
[54652] 전라북도 익산시 동서로 103 / 전화 : 063-837-7733, 063-837-7722 / 팩스: 063-837-9100
Copyright(c) 2017 익산실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상단으로